태터데스크 관리자

도움말
닫기
적용하기   첫페이지 만들기

태터데스크 메시지

저장하였습니다.


2010.12.04 02:04

'아저씨(This Man, 2010)' 명대사

아저씨
감독 이정범 (2010 / 한국)
출연 원빈,김새론
상세보기



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



태식 : 너도... 내가 나쁜 사람처럼 보이니?

소미 : 그냥.. 감옥이 잘 어울릴 것 같긴 해요...ㅎ

태식 : ㅡㅡ;;

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



소미 엄마 : 아저씨, 경고하는데... 자꾸 우리 애 불러들이지마.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소미한테 이상한 짓 하면 가만 안둬.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난 유부녀 따먹는 새끼는 용서해도, 애들 건드리는 새끼는 용서 안해.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불알을 뜯어버릴테니까...

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



오 사장 : 중국애들 1억 6천만이 데모하고
             2천 6백만이 메소포타민
             천 백만이 해로인 한다.
             노다지란 말이다.
             유엔이 그렇게 말해.

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



소미 : 아저씨...

태식 : ??

소미 : 아저씨도 내가 창피하죠?
         (눈물) 그래서 모른척 했죠??

태식 : ...

소미 : 괜찮아요.
         반 애들도 그렇고, 선생님도 그런데요 뭐...
         엄마도 길 잃어버리면 주소랑 전화번호 모른척 하래요.
         술마시면 맨날 같이 죽자는 소리만 하고...

태식 : ...

소미 : 거지라고 놀리는 우리반 뚱땡이 새끼보다, 아저씨가 더 나빠요...
         그래도 안 미워요.
         아저씨까지 미워하면 내가 좋아하는 사람 한개도 없어.
         그 생각하면 (가슴을 치며) 여기가 막 아파요.
         그니까 안 미워할래...

태식 : ...

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



종석 : 아저씨 누구쇼?

태식 : 전당포 털거면 번지수 잘못 찾았어.
         신고 안했으니까 그냥 가라...

종석 : 어? ㅎㅎ 시발, 졸라 쿨하네?! ㅋ
         좋아, 그럼 물건만 찾으면 사라져 줄게.
         박효정이라고, 어제 거기다 물건 잡혀논 애가 있거든?
         카메라 가방... 그거 내놔.

태식 : 전당포는 하루 지나도 반달 이자 받는다.
         원금 8만원에 4부 이자 1600원...
         본인이 갖고와야 돌려준다.

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



경찰 : 그러니까, 옆집 아줌마하고 그 딸래미가 납치가 됐는데, 마약사건이다? 네??

태식 : 네...

경찰 : 옆집 아줌마 맞아요?

태식 : (착잡한)

경찰 : (귀찮은듯 업무적인 말투로) 됐구요, 주소 불러봐요. 지구대원 불러드릴게요~

태식 : (잠시 경찰에 희망을 가졌던 자신이 한심한)

경찰 : 여부세요~ 아저씨 지금 주소 못 부르죠~?
         ㅎㅎ 아저씨, 아니 그렇게 외로우면 114에 전화를 해요.
         목소리는 거기 언니들이 더 죽여.
         아, 왜 바쁜데 전화로 장난질이야?!

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



태식 : 시키는대로 할테니까, 두 사람 해치지 마라...

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



만석 : 물건은 잘 받으셨나?

오 사장 : 만석이...!!
             니 지금... 내한테 던지기 하는기가?!

만석 : 아니면?
         두 눈 멀쩡히 뜨고 업장 뺏기게 생겼는데 가만있을까??

오 사장 : (버럭) 니 그라고도 무사할 줄 아나...!!

만석 : (웃음) 오 사장님.
         오팔년 개띠 오명규 사장님, 이 씨밸넘아.
         내가 한 마디 할게.
         판검사 똥구녕 핥아봐야 스무바퀴야. 알아들어?
         이 씹새끼야??
         살고 싶으면 졸라게 달리기나 해.
         이 오팔년 개띠 똥개 새끼야! 개새끼야!!

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



형사 : 이 아줌마 콧구멍에서 반적이 나왔어.
         뭔 얘긴지 알아?
         심장이 뛰는데 안구를 적출했다고!
         시퍼렇게 살아있는데 눈까리를 뽑았다고!!

태식 : !!!

형사 : 당신, 지금 마약이 문제가 아니야.
         당신 이딴 식으로 계속 묵비권 행사하다가는 진짜 좆돼... 알아?

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



대부업자 : 그래, 얼마나 쓰시게?

태식 : (휴대폰을 던지며) 여기서 판거 맞지?

대부업자 : 뭔가.. 잘못 알고 온 모양인데...ㅎ
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여기는 대부업체지, 통신서비스는 취급 안해요~

태식 : 사간 놈만 불어. 안 다친다...

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



도치 : 아니, 이거 뭐 인터넷으로 신발 사는 것도 아니구...
         장기를 사고 파는건데 직접 얼굴을 봐야지.
         생명연장의 꿈이라는게,
         이거 뭐 요구르트만 냅다 쳐먹는다고 되는거 아닙니다.
         검증기록 보구 얘기하죠. 진지하게...ㅎ

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

도치 : 투석, 그거 일단 시작하면 동네 슈퍼 가는 것도 힘들어요.
         내가 와이프 신장 구하신대니까 특별히 싸게 해드릴게.
         종교는?

사채빌린 회사원 : ..예? 종교요??

도치 : 절이나 성당 이런데 또 신도증이 있어야돼.
         자발적 기증이다 이렇게 세탁하는건데, 그것도 한 2개월 걸리구...

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



태식 : 왜 죽였냐, 소미 엄마?

만석 : 죽이긴 누가 죽여, 이 자식아-ㅎ
         그년 몸뚱이로 살아난 사람이 세 명인데...

태식 : (억누르며) 소미도 그렇게 했냐?

만석 : 내가 어떻게 했을거 같애? ㅎ
         걔가 뱃속이 영글지 않아서 장기를 못 팔아먹는데,
         각막은 팔아먹을 수가 있거든?
         근데, 가격이 쏠쏠치 않어.

태식 : (분노)

만석 : 너, 한 5년만 썩다가 나와.
         혹시 아냐? 걔가 너 두부사서 기다리고 있을지.

태식 : 니들은 내일만 보고 살지?

만석 : ..뭐?

태식 : 내일만 사는 놈은 오늘만 사는 놈한테 죽는다.

만석 : 뭐래는거야? 이 병신이... ㅡㅡ;;

태식 : 난 오늘만 산다.
         그게.. 얼마나 좆같은 건지...!!
         (눈물) 내가 보여줄게.

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



계장 : 국정원으로 이첩하라... 이거요?

국정원1 : 첩보 제공했는데 마약 증발하고, 피의자 달아났습니다.
              더 못나가죠...
              수사일지, 오명규 자료, 관련 계보도 전부 이첩하시죠.

국정원2 : 담당이 송 검사죠? 대학 동기예요.
              말한 다음에 조용히 처리합시다.

치곤 : ㅎ 좆까고 씨발...

국정원1 : ?!

치곤 : 원하는게 오명규야? 차태식이야?
         두 달간 입냄새 땀냄새 맡아가면서 잠복한 것도 우리고,
         지금 병원에 누워있는 것도 우리 애들이야.
         내 손으로 잡아서 깽값 물리고 징역 때릴겁니다.
         막는 새끼 가만 안둬?
         옷 벗는 한이 있어도, 씨발!

국정원1 : (웃음) 분위기 파악 못하시네...ㅎ

치곤 : ??

국정원1 : 2006년, 위성자료를 해외에 팔려고 했던 국방원서 직원이 있었어.
             돈으로 환산하면 약 2조원대의 국가 기밀 밀수출이었고,
             특작부대에 하달된 명령은
             밀수루트 차단과 유출정보의 재탈환...
             투입된 요원 중 하나가 침투조 문달서...
             또 하나가 섬멸조 차태식이야.

치곤 : !!!

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



태식 : 총 좀 구해줘...

달서 : (헛웃음) ㅎㅎ 참나...ㅎ
         야, 3년만에 하는 말이 그거냐?
         니 옆구리에서 빼낸 총알 2센치만 높았어도, 너 죽었어.
         그거 하지 마라...
         무슨 일인지 모르겠지만, 그거 하지 마.

태식 : 찾을 사람이 있어...
         몇 일 안되었는데, 얼굴이 기억이 안나...ㅎ
         사진이라도 한 장 찍어둘걸...

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



태식 : 소미... 데리고와.

만석 : 전당포? (한숨)
         거긴 또 어떻게 알고 가셨대?? ㅎ

태식 : (말없이 종석 허벅지에 대못드릴을 박고)

종석 : 아악... 혀어어어엉~!!

만석 : (동생의 비명을 듣고) ..지금 누구야?

태식 : 두 번 협상은 없어.
         소미 한 시간 내로 데리고 와...

만석 : 묻잖아, 이 씨발놈아!
         누구냐니까아아!!

태식 : ...

만석 : 너 우리가 누군지 모르지?
         내 동생 털끝이라도 건들면, 그 꼬마년 눈까리랑 내장 다 뽑...

태식 : (다시 대못드릴 발사)

종석 : 아아아아아아아악...

만석 : (오열) 야, 이 개새끼야아아아!

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



태식 : 애들이 죽으면... 장기를 꺼냈지?
         간은 충청도로, 눈은 경상도로, 심장은 서울로...

종석 : (겁에 질린) 난 안 그랬어...

태식 : 그 어린 것들이.. 그렇게 죽어서도 구천을 떠돌게 된다는거...
         한 번이라도 생각해 본 적 있어?

종석 : 그러는 넌?
         걔네들 몸값이 얼마나 될까 생각해 본 적 있어??
         어차피 부모들도 버린 애들이잖아.
         누이 좋고 매부 좋은 거잖아? ㅎㅎㅎㅎ
         안 그래??

태식 : (분노) ..틀렸어.
         넌 지금... 그 애들한테 사과를 했어야 해.

종석 : 야, 야, 이 씨발놈아!
         너, 나한테 무슨 일 생기면, 너도 그 계집애 다신 못 봐.
         알아?

태식 : 소미를 찾아도... 너희 둘은 죽는다.

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



만석 : 너 정체가 뭐냐?
         그 꼬마가 뭐라고 여기까지 온거야?!

태식 : ..옆집 아저씨.

만석 : (어이없는 웃음) 종석이 어딨어?

태식 : 소미가 먼저다.

만석 : (적출한 안구를 던져주며 웃음) 걔가 천당으로 엄마 찾으러 갔어.
         근데, 눈까리 없어서 못 찾어.

태식 : (하염없이 눈물)

만석 : 넌 사람 잘못 건드렸어...
         옆집 아저씨?
         장난치냐, 이 개새끼야?!

태식 : (흐느끼며 서서히 일어서는)

만석 : 내 동생 어디있어?
         (버럭) 내 동생 어디있어?!

태식 : (억누르며) ..충치가 몇 개냐?

만석 : 뭐?

태식 : 나 전당포 한다...
         금이빨은 받아.

만석 : ?!

태식 : (노려보며) 금이빨 빼고... 모조리 씹어 먹어줄게.

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



태식 : 아직 한 발 남았다...

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



소미 : 아저씨, 나 구하러 온 거예요?

태식 : !!!

소미 : 그쵸? 나 구하러 온거 맞죠?

태식 : 오지마... 피 묻어.

소미 : (달려가 안고) 아저씨, 아저씨가 저 구하러 온거 맞죠?
         그쵸?? 맞죠?? 네??

태식 : (눈물)

소미 : (엉엉 울어버리는)

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



태식 : 미안하다...
         그 때.. 모른 척해서 미안해...

소미 : ??

태식 : 너무 아는 척 하고 싶으면... 모른 척 하고 싶어져.

소미 : 그게 무슨 말이예요?

태식 : (웃음) 나도 몰라.

소미 : (신기한듯) 처음 봐요, 아저씨 웃는거...

태식 : (걱정) 혼자 서는 거야... 할 수 있지?

소미 : (끄덕끄덕)

태식 : 한 번만... 한 번만 안아보자.
         한 번만 안아보자...

소미 : (밝게 웃으며 팔 벌리고)

태식 : (꼬옥 안고 눈물)

소미 : 아저씨... 울어요?

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Creative Commons License
Creative Commons License




Trackback 0 Comment 2
  1. ㄴㄴ 2014.02.14 03:46 신고 address edit & del reply

    2천 6백만이 매수한 배타면 (X) -> 2천 6백만이 메소포타민

    • Favicon of http://photocanon.tistory.com BlogIcon 포토캐논 2014.03.06 23:56 신고 address edit & del

      저 위에 원빈 포스터 보이시죠?
      "모른척 해서 미안해"
      ㅋㅋㅋㅋㅋ

      방금 수정했습니다. 감사합니다 :)



티스토리 툴바